MIR / 김완선(ミール / キム・ワンソン)

長〜い間、ブログを更新していませんでしたが(^_^;)
やっと出たので、久しぶりに出て来ました(笑)

取り敢えずMVを先にどうぞ〜(*^^*)

김완선 미르 / キム・ワンソン ミール




少し前に「そう言えば、あの曲はどうなったんだろう?」とふと思い出し
その数日後、キム・ワンソンさんの新曲の情報が上がって来たので、余計に嬉しかったです。
また、ゼロ・グラビティを見たばかりだったので、なんてタイミング!と一人感動してました(笑)


dkさんのタイムラインより

Wansun Kim – #MIR
작사/작곡/편곡: dk Dae-Hyun Kim

1991년, 소련의 우주정거장 MIR (미르, 러시아어로 평화를 의미) 로 떠난 우주비행사 일행은 지구로 다시 돌아올 수 없었다.
그들이 우주로 떠난 사이, 조국인 소련이 붕괴되어 돌아갈 곳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보급은 끊기고, 간간히 전파로나마 지상의 소리를 들으며, 기약없고 절망적인 상태에서 긴긴 시간을 보내고
이듬해가 되어서야, 독일 정부의 지원으로 그들은 10개월만에 극적으로 귀환하게 되었다.
누구나 떠나온 곳으로 돌아갈 수 없을 때가 있고,
마치 세상 모두에게서 버려진 듯한 삶의 순간이 있을 것이다.
노래에 담긴 “그땐 공기를 타고 내 말이 전해질 수 있겠죠” 라는 구절처럼
그 순간마다 우리는 소통에 대한 간절함을 갖고 살아갈 것이고,
그녀의 목소리에서 모두들 그 희망을 보게 되길 바란다.

キム・ワンソン ー ミール
作詞/作曲/編曲:dk

1991年、ソ連の宇宙スーテーション、ミール(ミール、ロシア語で平和を意味する)に旅立った宇宙飛行士たちは地球に再び戻ることが出来なかった。
彼らが宇宙に旅立った間に、祖国であるソ連が崩壊し、帰るところがなくなった為だ。
補給は絶たれ、たまに電波で地上の音を聞きながら、約束なく絶望的な状態で長い時間を過ごし、翌年になってドイツ政府の支援で彼らは10ヶ月ぶりに劇的に帰還することになった。
誰も離れて来たところに帰れない時があり、まるで世界の全てから捨てられたような人生の瞬間がある。
歌に込められた「その時、空気に乗って私の言葉が伝わるでしょう」という一節のように
その瞬間、私たちはコミュニケーションについて切実さを持って生きるものであり、彼女の声で、誰もが希望を見れることを願う。



アルバム紹介より。
重複しているところは飛ばして訳してあります。

1991년, 소련의 우주정거장 MIR (미르, 러시아어로 평화를 의미) 로 떠난 우주비행사 일행은 지구로 다시 돌아올 수 없었다. 그들이 우주로 떠난 사이, 조국인 소련이 붕괴되어 돌아갈 곳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보급은 끊기고, 간간히 전파로나마 지상의 소리를 들으며, 기약없고 절망적인 상태에서 긴긴 시간을 보내고 이듬해가 되어서야, 독일 정부의 지원으로 그들은 10개월만에 극적으로 귀환하게 되었다.

공기조차 없이, 돌아갈 곳도 없이, 어쩌면 그들을 기억하는 사람도 없이, 우주 공간에 버려진 이들의 간절함을 담은 MIR 라는 곡이 만들어진 것은 “가리나 프로젝트”, “딜라이트” 로 활동하였고, “노라조” 의 프로듀서인 dk 가 김완선의 목소리에서 찾은 그 본연의 고독 때문이었다. 김완선의 1집 시절부터 오랜 팬이기도 한 뮤지션의 입장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어떤 감정을 일으키는지는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고, 김완선의 독특한 음색에서 전해오는 외로운 감성과 깊게 빠져드는 호소력을 담아 내기에는 우주 미아만큼 적절한 이미지는 없었다고 한다. 누구나 떠나온 곳으로 돌아갈 수 없을 때가 있고, 마치 세상 모두에게서 버려진 듯한 삶의 순간이 있을 것이다. 노래에 담긴 “그땐 공기를 타고 내 말이 전해질 수 있겠죠” 라는 구절처럼 그 순간마다 우리는 소통에 대한 간절함을 갖고 살아갈 것이고, 그녀의 목소리에서 모두들 그 희망을 보게 되길 바란다.

空気さえなく、帰る場所もなく、彼らを覚えてる人もなく、宇宙空間に捨てられた彼らの切実さを込めたミールという曲が作られたのはGARINA PROJECT、delightで活躍したNORAZOのプロデューサーであるdkがキム・ワンソンの声に見つけた本来の孤独のためだった。

김완선의 1집 시절부터 오랜 팬이기도 한 뮤지션의 입장에서
그녀의 목소리가 어떤 감정을 일으키는지는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고,
김완선의 독특한 음색에서 전해오는 외로운 감성과 깊게 빠져드는 호소력을 담아 내기에는
우주 미아만큼 적절한 이미지는 없었다고 한다.

キム・ワンソンの1集からの長いファンでもあるミュージシャンの立場で、彼女の声がどんな感情を引き起こすのか、誰よりもよく知っていて、キム・ワンソンの独特な音色で伝わる孤独な感性と深く陥る訴える力を込めて出すには宇宙ミールほど適切なイメージはなかったという

누구나 떠나온 곳으로 돌아갈 수 없을 때가 있고,
마치 세상 모두에게서 버려진 듯한 삶의 순간이 있을 것이다.
노래에 담긴 “그땐 공기를 타고 내 말이 전해질 수 있겠죠” 라는 구절처럼
그 순간마다 우리는 소통에 대한 간절함을 갖고 살아갈 것이고,
그녀의 목소리에서 모두들 그 희망을 보게 되길 바란다.



「ミール」を聞いた後は、ぜひGARINA PROJECTの軌道も聞いてみて下さい(*^^*)

가리나 프로젝트 – 궤도 ~ The Orbits ~